최양희 장관 기술 갖춘 대학이 창업에 적극 나서야

미래창조과학부 최양희 장관은 3일 대학이 적극적으로 나서는 창업을 강조했습니다.

최 장관은 이날 부산 부경대 용당캠퍼스 부산창업지원센터에서 열린 현장 간담회에서 “기술·사람·시설을 모두 갖춘 대학이 창업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최 장관은 “미국은 실리콘밸리 등에 입주한 기업이 나라 경제의 약 15∼20%를 책임지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3%밖에 안 된다”며 “상아탑에 머문 우리나라 대학이 새로운 패러다임을 선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창업에서) 정부는 통솔하고 관리하는 형태가 아니라 지원해주고 서비스하는 마중물 역할에 치중할 것”이라며 민간이 주도하는 창업을 당부했습니다.

부경대는 대연캠퍼스 외에 용당캠퍼스를 통째로 부산·울산·경남지역 기업에 개방하고 있습니다.

부산 남구 용당동에 있는 33만㎡ 규모의 용당캠퍼스는 “드래곤밸리”로 불릴 정도로 기업인들의 관심이 높습니다.

현재 250여개 기업의 직원 700여명이 이 캠퍼스에 상주하며 연간 300억원을 벌어들이고 있습니다.

부경대는 연구개발특구이자 영남권 유일의 신기술 창업 집적지역인 드래곤밸리를 전국 최고의 연구개발(R&D) 단지로 도약시키려는 계획을 추진 중입니다.

최 장관은 이날 오후 부산 연구개발특구를 방문, 2012년 특구 지정 이후 현재까지의 성과 등을 점검하고 기업 관계자들을 만납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