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소녀상 갈등…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이하 부산시민행동)은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에 고의로 자전거를 묶고 사라진 남성을 고소하는 등 법적 대응에 나섭니다.

부산시민행동은 소녀상에 자물쇠로 자전거를 묶은 행위가 재물손괴에 해당한다며 이 남성을 경찰에 고소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습니다.

고소 주체는 부산시민행동이나 소녀상을 만든 작가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부산시민행동은 변호인단과 상의한 결과 소녀상에 자전거를 묶은 것은 엄연한 재물손괴라는 답변을 얻었다고 말했습니다.

부산시민행동은 이와 별개로 소녀상이 시민 성금으로 만들어진 만큼 시민고발단을 모집해 이 남성을 고발하는 방안도 추진합니다.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은 196개 단체, 5천143명의 성금으로 모은 8천500여만 원으로 지난해 12월 29일 건립됐습니다.

부산시민행동은 최근 소녀상 인근에 철거를 주장하거나 각종 정치 구호가 담긴 불법 선전물이 나붙고 많은 쓰레기가 방치되는 것을 넘어 소녀상을 직접적인 훼손하는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보고 지역 야당 국회의원과 이를 해결할 간담회를 제안합니다.

부산시민행동은 또 이날 동구청과 만나 소녀상 주변에 공식 게시판 외에 모든 선전물과 쓰레기를 모두 철거하는 방안을 논의해 담판을 짓기로 했습니다.

동구청은 소녀상을 직접 관리하겠다고 한 약속과 달리 소녀상 찬반 선전물을 동시 철거해야 한다는 형평성 문제를 거론하며 구체적인 대응 방안 마련에 어려움을 호소했습니다.

동구청은 우선 6∼7일에 소녀상 주변을 24시간 감시하는 폐쇄회로 TV를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경찰은 소녀상 반대 측의 행동이 도를 넘으면서 부산시민행동과 동구청,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남성을 불러 해결책을 모색하기로 했습니다.

지난 1월부터 소녀상 주변에는 철거를 주장하는 이들이 불법 선전물을 붙이거나 쓰레기를 가져다 놓고, 소녀상 지킴이 회원이 이를 떼는 “숨바꼭질”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지난 3일 밤 양측간의 차량 추격전이 벌어졌고 4일 밤에는 소녀상에 자물쇠로 자전거를 묶는 등 소녀상을 둘러싼 갈등 양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