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 골퍼 고진영, 아너소사이어티 가입

프로골프 고진영(22·하이트진로) 선수가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1억원 이상 고액기부자 모임 “아너소사이어티”에 1천500호 회원으로 가입했습니다.

모금회는 고 선수가 지금까지 1억2천여만원을 기부해 아너소사이어티에 가입했다고 6일 밝혔습니다. 가입식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중구 사랑의열매 회관에서 열립니다.

고 선수는 2014년 9월 우승상금 일부를 모금회에 기부했고, 지난해 12월에는 “2016 더퀸즈” 대회 직후 한국팀 동료들과 함께 상금 1천만원을 전달하기도 했습니다.

고 선수는 “지난해 말에 우승상금을 기부하면서 멀지 않은 시점에 아너 소사이어티에 가입하기로 결심했다”며 “선수생활의 원동력이 됐던 분들의 사랑에 보답하고 어려운 환경에 처한 아이들에게 작은 힘이 되고 싶다”고 소감을 말했습니다.

고 선수의 기부금은 저소득층 어린이를 위한 사업에 지원됩니다.

2007년 12월 결성한 아너소사이어티는 출범 8년만인 2015년 12월에 1천호 회원이 가입한 데 이어 불과 1년 3개월만에 1천500호 회원이 탄생하게 됐습니다.

아너소사이어티 회원들의 누적 기부액은 6일 현재 1천594억원입니다.

고 선수 외에 아너소사이어티에 가입한 프로골프 선수로는 최나연·김혜림·박성현·박인비·배상문 선수 등이 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