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집 7번 턴 60대 사이코패스 구속

같은 집에 7번이나 들어가 금품을 훔친 60대가 결국 잡혔습니다.

울산 울주경찰서는 7일 상습절도 혐의로 B모(61)씨를 구속했다.

B씨는 지난 2014년 7월부터 최근까지 울산, 양산, 경주 일대 인적이 드문 주택에 들어가 총 12회에 걸쳐 3천500만원 상당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운수업을 하는 B씨는 차를 타고 가다가 사람이 없을 때를 노려 주로 창문을 뜯고 들어가 범행했습니다.

특히 울주군의 한 도로가 주택에선 이런 식으로 7번이나 들어가 3부짜리 다이아몬드 반지와 현금 등을 들고 나왔습니다.

참다못한 주인이 폐쇄회로(CC)TV까지 설치했지만, B씨는 우산으로 얼굴을 가린 후 또 범행했습니다.

B씨는 지난 2월 22일에도 이 집에 사람이 있는지 모르고 들어갔다가, 집주인에게 발각돼 도망쳤으나 결국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B씨는 같은 집을 계속 터는 것에 희열을 느꼈다고 진술했다”며 “피해자가 더 있는지 수사 중이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