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의료원에 전국 최대 규모 공공재활센터

부산의료원 공공재활센터가 전국 최대 규모로 새롭게 문을 엽니다.

부산의료원 공공재활센터는 지난해 8월 공사에 들어가 지난달 공사를 마치고 오는 10일 오후 3시 개소식을 한다고 8일 밝혔습니다.

개소식에는 서병수 부산시장, 백종헌 부산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부산대, 동아대, 고신대, 부산백병원 병원장과 의료계 인사들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부산의료원 공공재활센터는 총 면적 2천379㎡의 2개층으로, 전국 34개 지역 의료원 가운데 최대 규모입니다.

뇌졸중 등 기존의 재활치료 영역과 신경계, 근골격계, 발달 및 뇌병변 장애 치료, 심장·호흡 재활치료, 재활 교육실 등을 갖추고 최신 재활장비 86종을 운영합니다.

공공재활센터는 신경계 재활을 선도하고 특히 발달 및 뇌병변 장애인을 위한 시설을 구비했습니다.

환자의 기능 회복과 재활치료를 실시해 환자를 최대한 빨리 가정과 사회에 복귀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대학, 재활, 요양 병원 등 관련 기관과 연계해 환자 진료 및 협력을 강화합니다.

각 시설은 슬라이딩 도어와 칸막이로 연결해 공간 효율을 극대화했고 필요에 따라 여닫아 대형 치료공간으로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이밖에 부산의료원 인근 화지산에 치유의 숲길을 조성해 밝고 쾌적한 재활공간도 마련했습니다.

최창화 부산의료원장은 “지역주민과 노인, 장애인, 소아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최상의 재활서비스를 제공하고 질병 예방 및 건강증진을 포함한 포괄적인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