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BC] 한국, 대만에도 패하면 차기 대회…

도쿄라운드 진출이 거의 불가능해진 한국 야구대표팀에 남은 마지막 목표는 “2021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본선 진출권 확보”입니다.

한국은 9일 오후 서울시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대만과 WBC 서울라운드 마지막 경기를 치릅니다.

대만(1패)이 8일 A조 최강 네덜란드에 패하면 한국과 대만 두 팀 모두 2패로 몰린 상황에서 A조 탈꼴찌를 위해 싸웁니다. 대만이 네덜란드를 꺾는 파란을 일으켜도, 이스라엘(2승)이 네덜란드에 패하면 한국은 탈락이 확정된 상황에서 최종전을 합니다.

명분뿐 아니라, 실리를 위해서라도 꼭 승리해야 합니다.

WBC 본선은 16개국이 치릅니다. 이중 상위 12개 팀이 다음 대회 본선 진출권을 얻습니다.

4개 조 최하위 팀은 예선라운드로 강등됩니다.

2006년과 2009년 16개국을 초청해 대회를 치렀던 WBC는 2013년부터 참가국을 28개국으로 늘렸고, 전 대회 12위까지는 본선 직행권을 줬다. 남은 16개국이 4개 조를 만들어 각 조 1위팀에게 본선 진출권을 안겼습니다.

“야구 강국”을 자부하던 한국은 WBC 예선을 치를 필요가 없었습니다.

2006년 1회 대회에서 4강에 오르고 2009년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에 WBC 예선은 “남의 일”이었습니다.

2013년 1라운드에서 탈락했지만, 당시 조 3위를 기록해 예선라운드 강등 수모는 피했습니다.

2013년 WBC 1라운드에서 한국, 네덜란드, 대만과 한 조에 묶여 조 최하위(4위)에 그친 호주는 지난해 2월 호주 시드니에서 뉴질랜드, 필리핀,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싸워 본선 진출권을 얻었습니다.

멕시코와 콜롬비아는 2016년 3월 열린 예선전을 치르고 WBC 본선 무대를 밟았습니다.

2017년 한국에 쓰린 패배를 안긴 이스라엘도 지난해 9월 미국 뉴욕주 브루클린에서 열린 예선에서 조 1위를 차지해 서울라운드에 진출했습니다.

WBC 예선라운드 조 편성과 대회 개최 시기는 다음에 정합니다.

만약 한국이 서울라운드 최하위에 그치면 2020년 또 대표팀을 구성해 WBC 예선전을 펼쳐야 합니다. 자존심도 상하지만, KBO리그 일정에도 차질을 빚을 수 있습니다.

2006, 2009년 WBC에 출전한 선배들은 빛나는 업적을 세웠습니다. 2013년 타이중 참사를 겪을 때도 예선라운드 강등은 피했습니다.

2017년 대표팀이 대만에도 패해 조 최하위에 그치면, 2021년 5회 WBC를 준비하는 후배들은 1년 전부터 예선을 치러야 합니다.

2017년 한국 야구대표팀은 후배들에게 물려줄 유산이 없습니다. 대만전까지 무기력하게 치르면, 후배들이 대신 치를 빚만 남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