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시간대학 농구팀, 비행기 활주로 사고

대회 출전을 위해 이동 중이었던 미국 미시간대학교 남자농구팀이 비행기 사고를 당했지만 부상 등 사고 없이 마무리됐습니다.

미국의 스포츠전문 매체 ESPN은 9일(한국시간) 미시간대 농구팀이 탄 비행기가 전날 오후 이륙에 앞서 강풍 탓에 활주로에서 미끄러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사고가 발생한 미시건의 윌로 런 공항에는 당시 시속 60㎞ 안팎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었습니다.

활주로에서 미끄러진 비행기는 크게 파손됐지만, 학생들을 포함한 승객은 모두 비상구를 통해 안전하게 비행기에서 탈출했습니다.

존 베일린 미시간대 감독은 “일부 선수들이 비행기 안에서 부딪히기도 했지만 모두 문제가 없다. 이륙한 뒤에 사고가 발생하지 않아서 다행”이라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