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축구대표팀, 스위스에 0-1로 져 키프로스컵 준우승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이 키프로스컵 국제대회에서 스위스에 막혀 우승을 놓쳤습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여자 대표팀은 9일(이하 한국시간) 키프로스 나르나카의 AEK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결승에서 후반 13분 프리킥 골 한 방에 무너져 스위스에 0-1로 패했습니다.

이로써 한국은 올해 처음 치른 국제대회를 준우승으로 마쳐 자신감을 갖고 다음 달 북한 평양에서 열리는 2018 아시안컵 예선에 나가게 됐습니다.

아시안컵 예선에 앞서 “미리 보는 남북대결”이 기대됐던 북한은 3-4위전에서 아일랜드를 2-0으로 제치고 3위로 대회를 마감했습니다.

윤덕여호는 다음 달 7일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 아시안컵 본선 티켓이 걸린 일전을 치릅니다.

B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뉴질랜드를 2-0으로 꺾고 조 1위로 결승에 오른 한국은 북한에 0-1 패배를 안겼던 스위스를 맞아 유영아를 최전방에 세우고 강유미와 최유리를 좌우 날개에 배치한 4-1-4-1 포메이션으로 나섰습니다.

조별리그에서 2경기 연속골을 넣었던 지소연이 2선 공격수를 맡고, 조소현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뒤를 받쳤습니다.

그러나 한국은 팽팽한 승부에서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했고, 결국 후반 초반 결승골을 내줬습니다.

오는 10일 귀국하는 여자 대표팀은 20일 재소집돼 아시안컵 예선 “평양 원정”을 준비합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