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프로농구 최초 5X5 달성 메이스에 기념상

KBL이 한국 프로농구 사상 최초로 한 경기 5X5(리바운드 등 5개 기록 부문에서 5개 이상 기록)를 달성한 창원 LG의 외국인 선수 제임스 메이스에게 기념상을 주기로 했다고 10일 밝혔습니다.

메이스는 5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서울 삼성과의 원정경기에서 17득점 11리바운드 5어시스트 5가로채기 5블록슛을 기록하며 팀의 91-64 대승을 이끌었습니다.

5X5는 미국프로농구(NBA)에서도 1984-1985시즌 이후 16차례만 나온 드문 기록이라고 KBL은 설명했습니다.

KBL은 11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LG와 서울 SK의 경기에서 시상식을 열고 메이스에게 기념상과 상금 100만원을 줄 계획입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