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목 부상 토트넘 케인, 4~8주 결장…대안은

손흥민이 뛰고있는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간판 공격수 해리 케인의 부상 공백이 길어질 전망입니다.

영국 매체 텔레그래프는 14일(한국시간) 케인의 상태에 대해 “초기 진단 결과 4~8주 결장이 예상된다”면서 “정확한 결장 기간을 알기 위해서는 정밀검사 결과와 전문의 소견을 기다려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케인은 12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2016-2017시즌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8강전 밀월(3부리그)과의 홈경기에서 전반 7분 슈팅을 하다 상대팀 선수의 태클에 걸려 오른쪽 발목을 다쳤고, 곧바로 교체됐습니다.

케인은 직전 경기까지 토트넘의 4경기에서 해트트릭 2번 포함 8골을 뽑아냈고 리그 득점 공동 선두(19골)에 올라있는 만큼, 토트넘으로서는 전력 공백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입니다.

케인은 올 시즌 초반인 지난해 9월 선덜랜드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경기에서도 상대 선수에게 오른쪽 발목을 밟혀 다치면서 7주간 결장한 바 있습니다.

텔레그래프는 “케인이 또다시 7주간 결장할지 토트넘이 노심초사하고 있다”면서 “밀월 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했던 손흥민이 케인이 빠진 중앙 공격수 자리를 대신할 것”이라고 봤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