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U-18 여자배구, 태국 꺾고 3위

한국 18세 이하(U-18) 여자 배구대표팀이 아시아선수권대회를 3위로 마쳤습니다.

조완기(대전용산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3일 중국 충칭에서 열린 2017 아시아유스여자배구선수권대회 3-4위 결정전에서 태국을 세트스코어 3-0(25-17 25-17 28-26)으로 제압했습니다.

한국은 전날 준결승에서 중국에 2-3으로 역전패해 결승 진출은 이루지 못했으나 3위로 시상대에 올랐습니다.

이미 이번 대회 4강 진출로 오는 8월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2017 세계유스여자선수권대회 출전권도 획득했습니다.

박혜민(선명여고)은 대회 베스트 아웃사이드 스파이커상, 이주아(원곡고)는 베스트 미들 블로커 상을 받았습니다.

대회 우승은 결승에서 중국을 3-0으로 누른 일본에 돌아갔습니다.

한국 대표팀은 14일 오후 인천공항으로 귀국합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