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백인 감독을 주인님으로 비꼰 발언에벌금

백인 감독을 “주인님”이라고 비꼰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식스맨 앤드리 이궈달라가 1만 달러(약 1천150만원)의 벌금을 내게 됐습니다.

미국의 스포츠전문 매체 ESPN은 14일(한국시간) 미국프로농구(NBA) 사무국이 공개적으로 인종 차별적인 단어를 사용한 이궈달라에 대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궈달라는 지난 10일 주말 경기 출전 여부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아무것도 모르겠다. 주인님이 시키는 대로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노예제의 역사가 있는 미국에서 주인님이라는 단어는 상황에 따라 인종갈등을 촉발할 우려가 있는 단어로 분류됩니다.

백인인 커 감독에 대해 흑인 선수인 이궈달라가 주인님이라는 단어를 사용한 것은 커 감독에 대한 불만을 반영한 것으로도 해석될 수 있습니다.

특히 이궈달라는 인터뷰 도중 자학적으로 흑인을 비하하는 단어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궈달라는 인터뷰가 문제가 된 뒤 자신의 발언이 커 감독에 대한 것이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커 감독은 “이궈달라의 발언은 나에 대한 것이 아니다. 또한 그 발언 때문에 기분이 나쁘지도 않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