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4룡, ACL 나란히 부진

2017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 나선 “K리그 4룡” FC서울과 수원 삼성, 제주 유나이티드, 울산 현대의 행보가 심상치 않습니다.

한국 프로축구를 대표하는 네 팀은 15일까지 조별리그 3경기씩을 치러 16강 진출 경쟁에서 절반 일정을 마쳤습니다.

그러나 K리그 4룡이 받아든 성적표는 기대 이하입니다.

작년 K리그 클래식 우승팀 FC서울은 F조에서 3전 전패를 탈락 위기에 몰렸고, 울산도 1승1무1패로 E조 3위로 밀렸습니다.

G조의 수원이 1승2무, H조의 제주가 1승1무1패로 16강 진출권인 2위에 각각 턱걸이하고 있는 게 그나마 위안거리입니다.

K리그 네 팀이 총 12경기에서 거둔 성적은 3승4무5패.

특히 올해 ACL 우승을 목표로 내걸었던 서울은 상황이 참담합니다.

1차전에서 상하이 상강(중국)에 0-1로 졌던 서울은 2차전 우라와 레즈(일본)에 2-5로 참패를 당했고, 웨스턴 시드니(호주)와 3차전 홈경기마저 2-3으로 내줬습니다.

최근 4년 사이에 3번이나 4강에 올랐던 서울의 성적표로는 믿기 어려울 정도입니다.

서울은 지난해 정규리그 17골을 포함해 시즌 35골을 터뜨렸던 골잡이 아드리아노가 중국 2부리그 스좌장으로 이적하고, 중원을 책임졌던 일본인 선수 다카하키가 FC도쿄로 돌아간 공백이 적지 않습니다.

다카하키 대신 하대성이 복귀하고 아드리아노의 빈자리는 전남에서 뛰었던 마우링요를 데려와 채웠습니다.

그러나 하대성은 재활 중이어서 전력에 큰 보탬이 되지 못했고, 마우링요 역시 파괴력 있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서울로선 전력의 주축이었던 “아데박(아드리아노-데얀-박주영) 공격라인” 해체의 후유증을 겪고 있는 셈입니다.

올 시즌을 앞두고 서울에 합류한 오른쪽 측면 공격수 이상호가 제 몫을 해주고 있지만, 수비진의 중심인 주장 곽태휘와 공격수 박주영이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습니다.

중앙수비수 곽태휘 자리에 오스마르를 임시로 투입했으나 수비라인은 허술하고 골키퍼 유현도 황선홍 감독에게 확실한 믿음을 심어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수원과 제주, 울산도 상황이 나은 건 아닙니다.

수원은 G조 3차전에서 홍콩의 이스턴FC를 1-0으로 꺾고 ACL 조별리그 첫 승을 신고했지만 16강 진출을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3무를 기록 중인 조 3위 가와사키 프론탈레(일본)와 막판까지 16강행 경쟁을 펼쳐야 하기 때문입니다.

또 1승1무1패로 H조 2위에 올라있는 제주도 조 3위 감바 오사카(일본·1승2패)에 쫓기고 있습니다.

플레이오프를 거쳐 본선에 합류한 E조 3위 울산도 태국의 무앙통 유나이티드(1승2무)에 2위 자리를 내줬습니다.

반면 중국 슈퍼리그는 초강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브라질 국가대표 공격수 헐크에 이어 첼시의 주전 미드필더 오스카까지 영입한 상하이는 F조에서 3전 전승으로 선두를 질주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슈퍼리그 챔피언인 광저우 에버그란데는 G조에서 1승2무로 선두를 지키고 있고, 최용수 감독이 지휘하는 장쑤 쑤닝도 H조에서 3연승으로 16강 진출을 예약한 상태입니다.

슈퍼리그 세 팀은 총 9경기에서 단 한 번도 지지 않은 채 7승2무의 압도적인 전력을 과시했습니다.

거물급 외국인 선수를 영입한 투자 효과를 톡톡히 보는 셈입니다.

일본도 가사미 앤틀러스가 E조에서 2승1무로 1위로 나섰고, 우라와 레즈가 F조 2위(2승1패)에 랭크되는 등 네 팀이 5승4무3패를 합작하며 K리그보다 우위를 보였습니다.

한·중·일 경쟁에서 한국이 열세를 면하지 못하는 건 최근 K리그의 경기력이 저하됐기 때문입니다.

국내 구단들이 거액 몸값이 매겨진 중국 슈퍼리그 수준의 “특급 용병” 영입이 쉽지 않은 데다 그나마 준척급인 아드리아노와 전북에서 뛰었던 레아나르도를 잡아두지 못했습니다.

국내 정상급의 수비수와 골키퍼들이 중국 슈퍼리그와 일본 J리그로 이적한 여파도 적지 않습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의 장현수(광저우)와 홍정호(장쑤 쑤닝), 김기희(상하이 선화)는 중국에서 뛰고 있습니다.

또 국가대표 골키퍼 출신인 정성룡(가와사키)과 권순태(가시마), 김승규(빗셀 고베), 김진현(세레소 오사카)은 일본 J리그에서 주전 수문장을 맡고 있습니다.

황선홍 서울 감독은 시드니전 패배 후 K리그 팀들의 부진에 대해 “다른 리그의 수준이 높아지고 있지만, K리그는 경기력이 떨어진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한준희 KBS 축구 해설위원도 “K리그 팀들의 문제에 앞서 중국과 일본 팀들의 전력이 작년보다 좋아졌다”면서 “울산은 김도훈 감독이 사령탑에 오른 후 첫 시즌이고, 서울도 황선홍 감독이 작년 중반 최용수 전 감독으로부터 지휘봉을 넘겨받아 자신의 색깔을 입히는 과도기적 상황에서 진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