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 얼마나 오래 뛰느냐보다…

“골프 여제” 박인비(29)가 은퇴 시점에 대한 자기 생각을 밝혔습니다.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열리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에 출전하는 박인비는 16일(한국시간) 페이스북으로 중계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은퇴 시점에 대한 질문에 “얼마나 오래 현역으로 뛰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다. 얼마나 좋은 실력을 보이느냐가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투어에서 정상급 선수로서 경쟁력을 발휘하는 한 현역을 계속하겠다는 설명입니다. 뒤집어 보면 정상급 경쟁력을 갖추지 못하면 은퇴하겠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박인비가 은퇴 시점에 대해 구체적으로 조건을 붙인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지난해 박인비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뒤 인터뷰에서 은퇴 시점에 대해 “내가 언제 은퇴할 것인지 정해놓기보다 마음에 준비됐을 때 은퇴를 하는 것이 맞을 것 같다.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2015년 10월까지 세계랭킹 1위를 지켰던 박인비는 지난해 8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우승 이후 부상으로 투어 활동을 중단했습니다.

이후 재활에 전념한 박인비는 이달 초 HSBC 위민스 챔피언스를 제패하며 부활을 알렸습니다.

박인비는 투어 활동을 중단하고 재활에 전념한 기간에 대해 “전혀 초조하지 않았다. 다시 출전할 수 있어 기쁠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올 시즌을 시작할 때 모든 것을 지우고 새 출발을 하자고 각오했다. 난 내 경력을 다시 쓰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박인비는 나중에 어떤 선수로 기억되길 바라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사람들이 나를 훌륭한 선수뿐 아니라 훌륭한 인간으로서 기억해주면 좋겠다”고 답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