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세인트루이스 합류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에 복귀했습니다.

빠르면 17일(이하 한국시간) 미네소타 트윈스와 미국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등판해 구위를 점검할 계획입니다.

MLB닷컴은 16일 “한국이 2017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라운드에서 탈락하면서 오승환이 일찍 스프링캠프로 복귀했다”고 전했습니다.

마이크 머시니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오승환이 17일 경기에 등판할 수 있다”고 예고했습니다.

오승환은 한국 WBC 대표팀에 합류하기 전인 지난달 26일 마이애미 말린스와 경기에 등판해 1이닝 동안 홈런 2방 포함 3안타를 내주고 3실점했습니다.

이후 한국으로 건너와 WBC 서울라운드에 2차례 등판해 3⅓이닝 1피안타 무실점 6탈삼진을 기록했습니다.

한국은 1승 2패로 2라운드 진출에 실패했습니다.

오승환은 아쉬움을 뒤로하고 12일 미국행 비행기에 올랐습니다. 짧은 휴식으로 심신을 달랜 그는 팀 스프링캠프에 합류해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준비를 다시 시작했습니다.

빅리그 입성 첫해인 2016년에 오승환은 중간 계투로 시즌을 시작했지만 6월 중순부터 마무리로 승격했습니다. 시즌 성적은 76경기 6승 3패 19세이브, 평균자책점 1.92였습니다.

올해는 처음부터 마무리로 시즌을 맞이합니다.

시범경기 복귀전으로 유력한 미네소타와 경기에서 오승환과 박병호의 투타 대결이 펼쳐질 가능성은 적습니다.

박병호는 최근 선발 출전해 경기 중반 더그아웃으로 돌아가는 일정을 소화합니다. 오승환은 경기 후반 등판할 전망입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