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선거' 전 손태환 창녕군의회 의장 항소 기각

창원지법 제1형사부 의장 선거 당선을 목적으로 동료 의원에게 돈을 건넨
혐의 등으로 기소된 경남 창녕군의회 손태환 전 의장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습니다.

재판부는 손 전 의장이 범행을
자백하고 의장직까지 사퇴했지만
동료의원을 매수해 선거 공정성과
투명성을 저해한 점을 고려하면
원심 판결이 무겁지 않다며
항소를 기각했습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