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지, 파운더스컵 1R 8언더파 공동선두

전인지(23)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첫 승을 향해 시동을 걸었습니다.

전인지는 17일(이하 한국시간)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와일드파이어 골프장(파72)에서 열린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 1라운드에서 버디 9개와 보기 1개를 묶어 8언더파 64타를 적어냈습니다.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스테이시 루이스(미국), 케이티 버넷(미국) 샌드라 챙키자(미국) 등 4명과 공동 선두에 올랐습니다.

전인지는 쾌조의 샷 감각을 보였습니다.

1번홀(파4)부터 버디를 잡으며 상쾌하게 1라운드를 시작한 전인지는 11번홀까지 버디 6개를 낚으면서 리더보드 위쪽으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12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하면서 잠시 주춤하는 듯싶었지만 14번홀(파4)과 15번홀(파5)에서 연속 버디를 잡으면서 본격적인 선두경쟁을 시작했습니다.

전인지는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으면서 공동선두로 뛰어올랐습니다.

지난해 LPGA 투어에 정식 데뷔해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정상에 오르고, 신인상과 최저타수상까지 휩쓴 전인지는 이번 대회가 올해 세 번째 출전입니다.

지난달 혼다 LPGA 타일랜드에선 공동 4위에 올랐지만, 직전 대회인 HSBC 위민스 챔피언스에선 공동 37위로 부진했습니다.

그러나 전인지는 이번 대회 1라운드에서 공동 선두에 오르면서 시즌 첫 승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특히 이날 전인지는 페어웨이 안착률이 93%(13/14)에 달했고 전체 퍼팅수도 27개에 그치는 등 좋은 컨디션을 보였습니다.

허미정(28)은 6언더파 66타로 공동 11위에 올라 있습니다.

HSBC 위민스 챔피언스에서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며 완전한 회복을 선언한 박인비(29)와 “슈퍼루키” 박성현(24)과 디펜딩 챔피언 김세영(24), 장하나(25), 최운정(27)이 5언더파 67타로 공동 18위에 올랐습니다.

박인비는 드라이버 평균거리는 257야드로 상대적으로 짧았지만, 페어웨이 안착률 100%(14/14)라는 정확성을 자랑했습니다.

박인비와 박성현, 김세영, 장하나, 최운정은 10위권이지만 공동선두에는 단 3타차에 불과하기 때문에 나머지 라운드에서 선두권으로 뛰어오를 가능성도 적지 않습니다.

한편 세계랭킹 1위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4언더파 68타로 공동 33위로 1라운드를 마쳤고, 노장 줄리 잉스터(미국)는 7언더파 65타로 공동 6위에 오르면서 녹슬지 않은 실력을 선보였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