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8경기 연속 출루…시범경기 타율 0.256(종합)

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가 8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그러나 안타는 생산하지 못했습니다.

김현수는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새러소타 에드 스미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홈 경기에 5번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 1볼넷을 기록했습니다.

김현수는 1회초 상대 우완 선발 빈스 벨라스케스와 상대해 볼넷을 얻었습니다.

첫 타석부터 출루에 성공한 그는 지난 7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전부터 시작한 연속 출루 행진을 8경기로 늘렸습니다.

안타는 끝내 나오지 않았습니다. 김현수는 4회 두 번째 타석에서 벨라스케스에게 헛스윙 삼진을 당했습니다. 7회에는 우완 불펜 콜턴 머리를 공략했으나 2루 땅볼에 그쳤습니다.
김현수는 8회초 수비 때 로건 샤퍼와 교체됐습니다.

2경기 연속 무안타에 그친 김현수의 시범경기 타율은 0.270에서 0.256(39타수 10안타)으로 떨어졌습니다.

이날 볼티모어는 8회까지 무안타에 허덕이다 0-2로 뒤진 9회말 1사 후 크리스 디커슨이 우전 안타로 포문을 열고 션 코일이 좌월 투런포를 쳐 2-2로 비겼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