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ash Player1로 보기 Flash Player2로 보기 Html5 Player로 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1이나 FLASH PLAY2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1이나 FLASH PLAY2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장미대선 앞두고 '탈원전 공약' 촉구 고조

조회수810의견0

{앵커:

50일 앞으로 다가온 5월 조기대선을 앞두고 부산경남에서는 원전문제가
대선 이슈로 제기되고 있습니다.

유력 대선 후보들이 원전 건설 중단 입장을 밝히고 있는 가운데 지역 시민단체들도 탈원전 공약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는 2천 21년 준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중인 신고리 5,6호기!

공정률은 30% 안팎으로 현재
터파기 공사가 진행중입니다.

세계최대 원전밀집 지역인
부산경남에서는 원전 추가 건설
문제가 대선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지역 시민단체들은 대선주자들에게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등 탈핵정책을 선거공약으로 채택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하선규/신고리 5,6호기 백지화 부산시민운동본부 상임공동대표/"신고리 5,6호기를 백지화 하는 것을 대선 공약으로 채택하도록 운동을 할 것이고 그리고 더 나아가서는 재생에너지로 정책을 전환해야한다는 부분에 대해서도 역시 공약을 채택하려고 합니다."}

{박종권/마산창원진해 환경운동연합 위원장/"고리원전에는 지금 10기가 들어서게 되거든요. 세계적으로 이런 유례가 없고 일본 후쿠시마에서도 다수호기 위험성이 확인이 됐기 때문에…"}

한편 유력 대선주자들도 추가 원전
건설에 반대의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 국민의 당 안철수 전 대표 등은 원전 추가 건설에
반대한다는 입장입니다.

{문재인/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부산 시민들은 머리맡에 폭탄 하나 매달아놓고 사는 것과 똑같은거예요, 비록 (사고가 날) 확률이 수백만분의 일 밖에 안된다하더라도 그렇게라도 사고 발생 가능성이 있다고 하면 우리가 막아야 하는 거 아닙니까?"}

반면 자유한국당과 한수원 측은
정부의 중장기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차질없는 원전 건설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신고리 5,6호기 문제가 대통령 탄핵과 조기대선 정국 속에 대선 이슈로 부상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