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성추행 누명 교수' 경찰 수사 돌입

부산의 한 대학교수가
성추행 누명을 쓰고
자살한 사건에 대해 경찰이
본격적으로 수사에 나섰습니다.

부산경찰청은 지난해
부산 모 대학교의 A 교수가
야외수업 도중 여학생을 성추행했다는
대자보가 붙으면서 누명을 쓴 채
자살에 이른 사건과 관련해
학교 측 감사 결과와는 별개로
수사를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