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자본시장법 개정안 대선전 처리 무산

{앵커:한국거래소 부산본사를 무력화 시키려던 시도가 일단 무산됐습니다.

대통령선거 전에는 힘들게 됐는데요,

지역의 강력한 의지가 부산 본사를
지켜냈다는 평가입니다.

전성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국회 정무위 법안심사 소위원회에는
자본시장법 개정안이 계속해서
상정되고 있습니다.

한국거래소를 지주회사로 만들고
부산이 본사라는 부칙 조항은 뺀다는
법안입니다.

언젠가는 한국거래소가 부산을
떠날수 있는 빌미를 주는
내용입니다.

하지만 간사인 이학영 의원을 비롯한
민주당 의원들이 대선 전에는
이 법안을 논의하지 않기로
결론을 냈습니다.

대선 전 이 법안이 처리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해졌습니다.

정무위 소속 김해영 의원을 비롯해
김영춘, 최인호 의원 등 부산출신
의원들이 정무위 법안심사소위의
자기당 의원들을 적극적으로
설득했습니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급하게 처리할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 합니다 자본시장 활성화나 금융중심지로서의 부산 육성을 위해서 최대한 신중하게 중지를 모아서 접근할 문제라고 생각하고요"

지난 15일 부산에서 열린
거래소 지주화 간담회에서도
부산시와 상공회의소가 개정안에
반대의견을 분명히 한 바 있습니다.

대선 이후 다시 상정될수 있기때문에
불씨가 완전히 꺼진것은 아니어서
한국거래소 부산 명기 문제는
대선결과에 큰 영향을 받게될
전망입니다.

서울에서 KNN 전성호입니다.

김용훈  
  • 김용훈  
  • yh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