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고 화재, 1천3백만원 피해

어제(21) 오후 6시 반쯤
부산 녹산산업단지의
한 신발 제조 기업 창고에서
불이나 20여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으며
신발 원단 섬유 등이 불에 타
1천 3백만원 상당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합동감식을 통해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