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전역 도시철도망 촘촘하게 구축…7개 노선 신설

부산 시내 전역에 도시철도망이 촘촘하게 구축됩니다.

부산시는 중·장기적으로 시내 전역에 7개 노선, 총연장 82㎞의 도시철도를 신설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한다고 22일 밝혔습니다.

우선 사하구 하단에서 강서구 녹산까지 14.4㎞를 경전철로 연결하고 강서구 대저동에서 명지오션까지 21.3㎞ 구간에 트램(노면전차)을 깝니다.

기장군 월평∼좌천리 12.8㎞와 중구 자갈치∼사하구 장림동 7.3㎞에 트램을 설치합니다.

또 기장군 안평∼일광택지 7.1㎞에 경전철을, 중구 중앙동∼부산진구 부산시민공원 9.1㎞에 트램을 각각 만듭니다.

마지막으로 금정구 노포동에서 기장군 월평을 연결하는 10㎞ 구간에 경전철이 들어섭니다.

신설 노선들은 지하철 1∼4호선, 동해남부선, 부산-김해경전철 등 기존 도시철도망을 연장하거나 환승 체계를 갖춰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예정입니다.

부산시는 현재 42.2%인 대중교통 수송 분담률을 2020년까지 60%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세우고 이 같은 계획안을 마련, 국토교통부에 사업승인을 신청했습니다.

이르면 오는 5월 계획이 확정돼 우선순위에 따라 단계적으로 도시철도망이 구축됩니다.

부산시는 또 준공영제로 운영되는 시내버스의 안전운행을 위해 버스운행 실명제를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버스 안에는 운전기사의 자격증을 부착하고 밖에는 운수업체 명칭과 전화번호 등을 눈에 띄게 붙이기로 했습니다.

부산시는 이와 함께 중구 부평·광복·남포동과 부산진구 부전 1·2동 공영 주차장의 주차 요금을 오는 8월부터 10분당 500원에서 700원으로 40% 인상할 계획입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