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순도가, 지역쌀로 술 빚는다…울주군과 업무협약

울산시 울주군은 22일 군청에서 신장열 군수, 김재온 농협 울주군지부장, 김정식 복순도가 대표, 최상식 두북농협 미곡종합처리장(RPC·Rice Processing Complex) 조합장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 쌀 사주기 업무 협약식을 열었습니다.

협약은 쌀값 하락과 쌀 소비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협의 애로를 해소하고, 두북농협 RPC에서 생산하는 봉계황우쌀 판로 개척을 위해 마련됐습니다.

협약에 따라 두북농협 RPC는 앞으로 매년 쌀 20t 이상(20㎏짜리 1천 포)을 복순도가에 공급합니다.

복순도가는 쌀을 안정적으로 받으며 소비 촉진에 기여합니다.

김정식 복순도가 대표는 “쌀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업인을 돕기 위해 지역 쌀 판로 개척에 동참했다”며 “이번 쌀 공급을 계기로 더욱 우수한 품질의 복순도가를 생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신 군수는“앞으로 지역 쌀 사주기 운동을 활발히 전개해 더 많은 쌀을 소비하는 등 지역 경제 활성화는 물론이고 기업과 농업이 상생하는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