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미국 국가대표 아처 상대 적시타·볼넷

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미국 국가대표 투수 크리스 아처를 상대로 적시타와 볼넷을 생산했습니다.

김현수는 2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새러소타의 에드 스미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탬파베이 레이스를 상대로 7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 2타수 1안타 1타점 1볼넷 1삼진을 기록했습니다.

시범경기 타율은 0.267에서 0.277(47타수 13안타)로 상승했습니다.

이날 탬파베이 선발투수는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미국 대표팀 선발로 출전, 호투를 펼친 우완 크리스 아처입니다.

김현수는 0-2로 밀린 2회말 2사 3루에서 아처를 첫 대결을 펼쳐 1타점 좌전 안타를 뽑아냈습니다.

크리스 존슨의 역전 2점포로 3-2로 역전한 4회말, 김현수는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아처에게서 볼넷을 골라냈습니다. 그러나 후속타 불발로 홈에 들어오지는 못했습니다.

4-4로 맞선 6회초 김현수는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세 번째 타석에 들어섰습니다.

이때 탬파베이는 아처를 내리고 우완 라이언 가튼으로 마운드를 교체했습니다.

김현수는 투수 앞 땅볼로 잡힌 뒤 7회초 수비 때 조이 리카드에게 좌익수 자리를 내주고 나갔습니다.

아처는 5⅔이닝 5피안타(1피홈런) 6탈삼진 2볼넷 4실점(3자책)으로 부진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