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김해공항~해운대 지하고속도로 추진

{앵커:오는 2026년 김해신공항이 개항되면
연간 이용객이 4천만명에 이를 것으로
보입니다.

가뜩이나 상습 정체구간인
공항가는 길이 더 막힐 게 뻔한데요,

공항에서 해운대까지 거대한 지하
고속도로를 뚫어 교통 체증을
해소하고, 접근성도 높이자는
제안이 나왔습니다.

주우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평일 낮 시간에도 교통체증이 항상
빚어지는 부산 동서고가로 입니다.

김해공항으로 가는 관문격이지만
길이 막혀 시민 불편이 큽니다.

다른 길인 백양터널과 만덕터널로
돌아가려해도 상황은 마찬가지입니다.

두 곳 모두 부산에서 손꼽히는
상습 정체구간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런 공항가는 길의 답답함을 풀어줄 새 방안이 나왔습니다.

김해신공항에서 해운대까지 22.8km의
지하고속도로를 만들자는 겁니다.

오는 2021년 착공해, 김해신공항이
개항할 때 완공하는게 목표입니다.

이른바 김해신공항고속도로로, 신호등
없는 왕복 6차로입니다.

공항에서 해운대까지 한 시간 20분
거리가 30분대로 단축될 수 있습니다

{심성태/부산시 도로계획과장 "혼잡한 구간인 황령터널, 해운대 순환도로인 장산로 구간, 또 광안대교 구간의 30% 교통량이 이 대심도(지하고속도로) 도로로 전환이 돼서 도심 내 교통체증도 훨씬 더 완화될 것으로 예상되고요"}

2조원으로 예상되는 사업비가
관건인데, 민간투자사업 형태로,
국토교통부에서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지하고속도로가 완성되면 서쪽으로는 남해고속도로와, 동쪽으로는
부울고속도로와 연결돼,
순환고속도로망 기능 향상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