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사장 실적 기대 못미쳐 죄송…수익성 강화 총력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은 24일 “올해는 수익성 강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사업분할을 통해 본원적인 경쟁력을 강화함으로써 옛 명성을 회복하고, 위기를 넘어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강 사장은 이날 오전 울산 동구 한마음회관에서 열린 “제43기 정기 주주총회” 인사말을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강 사장은 “지난해 해운시장의 침체와 저유가 등으로 조선·해양사업의 일감이 십수 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하고, 다른 사업 역시 글로벌 경기 침체의 여파로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실적을 거둬 주주들에게 죄송스럽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주총에서 강환구 대표이사 사장과 가삼현 사장은 사내이사로, 최혁 서울대 경영학과 교수는 사외이사로 각각 선임됐다. 최 사외이사는 감사위원회 위원으로도 선임됐습니다.

주총에서는 재무제표 승인, 이사 보수한도 승인(총 7명, 40억원 동결) 안건도 원안대로 가결됐습니다.

배당은 지난해 영업 부진으로 인해 실시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한편 이날 발표된 영업보고(별도 기준)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매출 19조5천414억원, 영업이익 3천792억원, 당기순이익 2천849억원을 기록했으며, 자산총액은 29조5천669억원으로 전년 대비 2.05% 감소했습니다.

현대중공업은 2017년 경영 계획을 매출 14조9천561억원으로 발표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