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유명 아이돌그룹 미끼로 거액 가로챈 기획사 대표 검거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중국기획사를 상대로 국내유명가수를 섭외해 주겠다고 속여 거액을 가로챈 혐의로 부산 모 기획사 대표 42살 양 모씨를 구속했습니다.

양 씨는 부산 해운대에 연예기획사를 차려놓고 국내 대형기획사와의 친분을 이용해 유명 아이돌 그룹을 소개해 주겠다며 착수금 등 모두 5억 8천만원 상당을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황범 PD
  • 황범 PD
  • yellowtige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