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야당 원전안전특위, 원전 안전 '실태 조사'

고리원전 3호기의 두꺼운 철판이 녹쓸었다는 보도해드렸습니다.

녹쓴 곳이 무려 127곳인데, 문제는 아직도 정확한 원인 모른다고 합니다.

이 때문에 야당의원들이 오늘 현장 점검 벌였습니다.

철저한 조사가 필요해 보입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격납고 내부 철판 부식이 확인된
고리 3호기!

탄소강 재질의 격납고 철판은
원자로를 감싸고 있는 철판 콘크리트의 내구성을 높이는 역할을 합니다.

그러나 현재 백 20여곳이
녹슨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상황이 이렇자 더민주 원전 안전특위 국회의원들이 고리원전을 찾아
성명서를 발표하고 긴급 실태조사에 나섰습니다.

{김해영/국회의원/"방사능 유출을 최후로 담보하는 안전에 관한 매우 중요한 시설입니다. 이러한 격납건물의 부식이 발생했다는 것은 원전 안전에 대한 심각한 문제가 발생했다는 것으로…"}

의원들은 철판이 얇아지고
부식됐다는 것은 그만큼 격납고에
이상이 생긴 것 아니냐는 문제점을
제기했습니다.

{최인호/국회의원/"방사능이 새고 있다고 판단할 수도 있습니다. 심각한 핵 안전 위협을 받고 있는 것입니다. 그래서 지금 즉각 가동을 중단하고 방사능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대책을 세워야되고…"}

또 한수원측이 수분과 염분의
영향으로 부식이 진행됐을 것으로
추정할 뿐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를
질타했습니다.

한편 노후원전의 격납고에서 부식이 발견된만큼 중앙배관 등 주요설비에 대한 전반적인 점검의 시급성도
강조했습니다.

{김해창/경성대학교 교수/"철판 부식에만 집중하고 있지만 (원전의) 노후화로 30~40년이 지나면 다른 배관이나 전반적인 부식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여기에 대한 정기점검과 특별점검이 필요하고…"}

야당의원들과 시민단체는
원전의 안전성과 직결되는 문제인
만큼 명확한 원인 규명과
개선 조치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김용훈  
  • 김용훈  
  • yh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