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뉴스테이 후보지 5곳 확정…우동·학장은 불가

부산시가 뉴스테이(기업형 임대주택) 후보지 5곳을 확정했다. 주민 반발이 거센 해운대 우동과 사상구 학장지구는 불가 결정이 내려졌습니다.

부산시는 뉴스테이 후보지 13곳을 대상으로 한 민간 자문위원회 심의 결과 5곳을 확정하고 6곳은 보완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습니다.

입안이 결정된 곳은 사상구 주례동(739가구), 연제구 연산동(1천165가구), 북구 만덕동(1천10가구), 남구 대연동(708가구), 동래구 명장동(381가구) 등이다. 총 4천3가구 규모입니다.

해당 지역 사업자는 도시계획위원회의 심의를 통과하면 사업을 진행할 수 있습니다.

강서구 지사동(4천751가구)과 기장군 철마면(2천44가구) 등 6곳은 사업 계획을 보완하면 다시 심의하기로 했습니다.

환경훼손 우려 등을 이유로 주민과 환경단체가 반발했던 사상구 학장동(4천가구)과 해운대구 우동(914가구) 지구는 불가 결정이 내려져 당분간 사업을 다시 진행할 수 없게 됐습니다.

시는 심의위원회가 입안 결정을 한 후보지에 대해서는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상반기 중 선정 작업을 최종 마무리하기로 했습니다.

시는 서민 주거안정을 위해 2022년까지 2만 가구 규모의 뉴스테이를 공급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37개 업체가 총 4만2천177가구를 공급하겠다고 신청했습니다.

시는 차질 없는 뉴스테이 공급을 위해 환경훼손이나 민원 발생 우려가 적은 지역을 물색한다는 방침입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