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2016-2017시즌 1천57억원 벌었다…축구선수 수입킹

“꽃미남” 축구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가 2016-2017시즌 전 세계 축구선수 가운데 가장 많은 돈을 벌어들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프랑스 축구전문 잡지 “프랑스 풋볼”은 28일(한국시간) 호날두가 지난해 8천750만 유로(약 1천57억원)를 벌어 7천660만 유로(약 924억원)를 기록한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를 제치고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축구선수 자리에 올랐다고 전했습니다.

또 전 세계 축구감독 중에서는 조제 모리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이 2천800만 유로(약 338억원)의 수입으로 1위를 차지했습니다.

“프랑스 풋볼”은 2016-2017시즌 선수들과 감독들의 연봉(세전), 보너스, 광고수입 등을 망라해서 조사했습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호날두가 8천750만 유로로 1위에 오른 가운데 메시가 7천660만 유로로 뒤를 이었습니다.

바르셀로나의 네이마르가 5천50만 유로(약 670억원), 레알 마드리드의 가레스 베일이 4천100만 유로(약 495억원), 허베이 화샤의 에세키엘 라베치가 2천850만 유로(약 344억원)를 벌어 뒤를 이었습니다.

사령탑에서는 모리뉴 감독이 1위에 오른 가운데 중국 대표팀을 이끄는 마르첼로 리피 감독이 2천350만 유로(약 283억원)의 수입을 올려 2위에 랭크 됐습니다.

로랑 블랑 전 파리 생제르맹 감독이 2천만 유로(약 241억원)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고, 바이에른 뮌헨을 이끄는 카를로 안첼로티 감독이 1천580만 유로(약 191억원), 주제프 과르디올라 맨체스터 시티 감독이 1천450만 유로(약 175억원)의 수입을 올린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