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방에서 2위 탈환, 수도권서 결선 가겠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은 28일 “지방에서 2위로 올라서고 수도권에서 과반을 저지한 뒤 결선투표로 가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날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열린 영남지역 정책발표 기자회견에서 앞으로 남은 경선에 임하는 자세에 대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시장은 “어제 호남 경선은 선전했다고 말하는 데 우리 입장에서는 약간 기대에 못 미쳐 아쉽다”면서 “영남을 지날 때 2위로 올라서고 수도권에서 마지막 기회를 노려보겠다”고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그는 “호남 경선은 전국의 조직이 총동원됐다고 보면 된다. 당초에는 30% 선에서 2위를 생각했는데 기대가 지나치게 높았던 것 같다”며 “그래도 우리는 조직이 아예 없다시피 한 어려운 환경에서 잘했다고 높게 평가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부산에서 열리는 영남권 경선에는 2위를 기대하고 최선을 다하겠다”며 “수도권은 나름 저가 앞서는 지역이니까 (문재인 후보의) 과반을 저지해 결선투표로 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호남 경선에서 인증번호 수집 문제 등 부정이 있었다는 일부 지지자들 주장에 대해 “투표율이 70%에 가까웠기 때문에 선거부정이라고 생각 안 한다”면서 “또 그런 것이 투표에 영향을 미쳤는지는 지금은 알 수 없기 때문에 정확하게 실태를 파악해 보고 나중에 별도로 말씀드리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시장은 이날 영남권 정책공약 발표에서 “원자력·지진·물·사드 걱정없는 영남을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실패로 원전, 지진, 사드 등 여러 문제가 영남에 집중되고 있다”며 “영남의 그늘을 지울 때만 대한민국이 4차 산업혁명의 파도를 힘차게 넘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