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닷컴 박병호, 개막전 지명타자 사실상 확정

마이너리그 강등의 설움을 견딘 박병호(31·미네소타 트윈스)가 빅리그 재입성 가능성을 한껏 키웠습니다.

MLB닷컴은 28일(이하 한국시간) “박병호의 메이저리그 개막전 지명타자 출전이 거의 확정된 상황”이라고 전했습니다.

박병호는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장타력과 정교함을 동시에 뽐냈습니다. 여기에 경쟁자 케니 바르가스가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출전과 부상 등으로 주춤하면서 박병호에게 기회가 왔습니다.

폴 몰리터 미네소타 감독은 “바르가스가 점점 좋아지고 있지만, 아직 실전을 치를 몸 상태가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바르가스는 푸에르토리코 대표팀에 뽑혀 WBC를 치렀습니다. 팀에 복귀해 25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경기에 출전했지만 자신의 타구에 왼 발목을 맞았습니다.

바르가스는 28일 타격 훈련과 가벼운 수비 훈련을 소화했습니다.

몰리터 감독은 “긍정적인 신호입니다. 그러나 경기에 뛰려면 단계를 밟아 나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미네소타는 4월 4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2017년 첫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경기를 치릅니다. 바르가스에게는 시간이 부족합니다.

박병호는 40인 로스터에 빠져 있습니다. 개막 로스터(25인)에 진입하려면 40인 로스터에 다시 이름을 올려야 합니다.

미네소타는 40인 로스터에 있는 유망주를 굳이 방출 대기(Designated for Assignment)하지 않고도 박병호를 다시 40인 로스터에 넣을 수 있습니다.

미네소타는 어깨 수술 후 재활 중인 좌완 글렌 퍼킨스를 60일짜리 부상자 명단(DL)에 올리며 40인 로스터 한 자리를 비우고, 박병호를 그 자리에 넣는 방법을 고민 중입니다.

박병호는 시범경기에서 맹타를 휘두르며 경쟁 구도를 바꿨습니다.

그는 28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경기에서 3타수 1안타를 치는 등 이날까지 타율 0.356(45타수 16안타)을 기록했습니다.

이번 시범경기에서 40타수 이상 소화한 미네소타 타자 중 맷 헤이그(타율 0.375)에 이은 2위입니다. 홈런(4개)은 1위, 타점(9개)은 2위에 올랐습니다.

1루수 요원 헤이그도 박병호의 경쟁자입니다. 하지만 미네소타는 이미 헤이그를 시범경기 일정이 끝나면 트리플A로 내려보내기로 했습니다.

박병호는 지난해 메이저리그에서 타율 0.191, 홈런 12개, 24타점으로 부진했습니다. 올해 스프링캠프 시작 직전, 40인 로스터에서 제외되는 수모도 당했습니다.

절치부심한 박병호는 초청선수 신분으로 시범경기 출전하며 빅리그 재입성을 노렸고, 메이저리거 신분을 회복할 자격을 갖췄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