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서 영화·드라마 촬영 제작사에 재정지원…총 1억원

울산에서 영화나 드라마를 촬영하는 제작사에 총 1억원이 지원됩니다.

울산시는 지역에서 촬영하는 영화·드라마 제작사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29일 밝혔습니다. 지난해 울산을 배경으로 촬영된 영화 “공조”의 흥행으로 도시 홍보 효과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지원 규모는 총 1억원입니다. 4월 10∼19일 작품을 접수한다. 심사를 거쳐 지원 규모를 결정하고, 작품에 따라 차등 지원합니다.

신청 자격은 영화·드라마 제작사이며, 울산에서 5회 차 이상 촬영하는 영화나 드라마여야 합니다.

시는 울산에서 촬영한 영화나 드라마가 흥행하면 문화관광산업 활성화로 이어질 뿐 아니라 “2017 울산방문의 해” 홍보에도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