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월적 지위 이용해 교사 상대로 갑질, 교감 구속

부산 금정경찰서는 평교사들을 상대로 사업자금을 빙자해 돈을 뜯어낸
혐의로 모 고등학교 교감
58살 이 모씨를 구속했습니다.

교감으로 재직하던 이 씨는
사업자금이 필요하다고 속이고
자신의 우월적인 지위를 이용해
평교사 4명으로부터 1억 4천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