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팀 주장 기성용의 고군분투

축구대표팀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은 28일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시리아전을 마친 뒤 동료 선수들을 공개적으로 나무랐습니다.

그는 “선수들이 못 해서 진 것이다. 각성해야 한다”라며 동생들에게 쓴소리를 남겼습니다.

이런 말을 남길 만했습니다.

기성용은 이날 수비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공격과 수비를 가리지 않고 고군분투했습니다.

그러나 주변 선수들은 기성용의 플레이를 뒷받침해주지 않았습니다.

기성용이 날카로운 스루패스, 크로스를 날릴 때마다 공격진은 허무하게 공을 빼앗기며 무위에 그쳤습니다.

“기성용만 투혼을 발휘했다”라고 평가가 나올 정도였습니다.

기성용의 “외로운 플레이”는 시리아전에만 국한되지 않습니다. 그는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기간 내내 홀로 팀의 중심을 잡으며 모든 힘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대표팀이 기성용에게 얼마나 의지하고 있는지는 데이터가 증명하고 있습니다.

대한축구협회 자료에 따르면, 기성용은 예선 7경기에서 패스·슈팅·빌드업 등 거의 모든 수치에서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는 최종예선 7차전에서 총 474회의 패스를 기록해 팀 내 1위를 기록했고, 패스 정확도(90.7%) 역시 가장 높았습니다.

대표팀 내에서 200회 이상 패스해 정확도 90%를 넘은 선수는 기성용뿐입니다.

패스 세부 요소에서도 기성용은 빼어난 활약을 펼쳤습니다. 그는 “공격적 패스”를 가장 많이(45회) 기록했으며, 정확도(77.8%)도 가장 높았습니다.

대표선수 중 15회 이상 공격적 패스를 기록한 선수 중 정확도 60% 이상을 기록한 선수는 기성용이 유일합니다.

공격 지역 패스(154회·정확도 89.6%)에선 독보적인 1위를 기록했고 수비 지역 패스에서는 수비수 장현수(광저우)에 이어 2위에 올랐습니다.

슈팅은 14회로 손흥민(토트넘·12회), 구자철(10회)보다 많았습니다. 슈팅 정확도(35.7%) 역시 두 선수보다 좋았습니다.

공격 차단 횟수는 34회로 수비수 장현수에 이어 2위였습니다.

빌드업을 80번 시도해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82번)에 이어 팀 내 2위를 기록했습니다.

출전시간도 가장 많았습니다. 예선 7경기 모두 풀타임 출전한 선수는 기성용과 장현수뿐입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