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치매예방하기

{앵커: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건
모든 병이 마찬가지겠지만 치매는
특히 노년층의 가장 큰 적입니다.

-원인이 되는 질환은 미리 치료하고, 건강한 취미생활을 갖는 게 좋은데요. 자세한 내용 화면으로 준비했습니다. }

{리포트}

백세 시대라고 하지만 오래 사는 것보다 중요한 건 건강하게 사는 거겠죠.

실제로 많은 노인분들이 치매를 걱정
하는데요.

오죽하면 암보다 무섭다는 말까지 나
올 정도입니다.

가족 모두를 불행하게 만드는 치매, 이렇게 예방해보시죠!

{서재득 부산본병원 신경과 과장 / 부산대학교병원 신경과 전문의, 부산대학교병원 임상교수 }

정상적인 일상생활을 유지하던 사람이 나이가 들어서 뇌에 발생한 각종질환으로 기억력을 담당하는 곳에 노화가 정상인보다 빨리 오는 것이 원인입니다.

고위험군으로는 조절할 수 없는 인자로 노화, APO PROTEIN 등의 유전적 소인이 있을 수 있습니다.

조절할 수 있는 위험인자로는 두부외상, 혈관성 질환을 유발하는 당뇨나 고혈압, 복부비만 등이 원인일 수 있습니다.

내과적 질환의 악화로 인한 일시적 인지 장애가 원인이 될수도 있는데요.

이런 경우는 원인이 되는 질환을 치료함으로써 인지 장애의 개선을 가져올 수 있으므로 정확한 진단이 매우 중요합니다.

우리나라 치매 환자는 65세 이상 노인 열명 중 한명 꼴입니다.

부산에서는 약 4만 6천 명, 경남에서는 4만 4천 명 정도로 집계됐습니다.

건망증과 초기 치매 증상의 임상적인 감별은 일반적인 일상생활을 잘할 수 있느냐로 감별할 수 있으나 조금 어렵습니다.

나이가 들어 깜빡깜빡하는 것은 치매가 아닙니다.

건망증이란 어떤 사실을 잊었다라고 누가 귀띔을 해주면 금방 기억해내는 현상으로 흔히 정상인에게도 있을 수 있습니다.

기억장애가 수개월을 두고 갈수록 심해지거나 다른 판단력이나 사고력의 저하가 동반되었을때는 자칫 치매로 발전할 수 있으므로 특히 주의를 기울여야합니다.

치매 위험도를 측정하기 위해서는 혈액검사와 신경심리검사, 뇌 영상 검사를 시행합니다.

보건소에서 운영하는 치매상담센터에서도 간단한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치매를 예방하는 방법에는 다양한 방법이 있는데요.

먼저 고혈압과 당뇨를 치료하고 콜레스테롤을 조절하여 비만이 되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또한 술과 담배를 피우는 경우 치매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으므로 피해야하고요.

적절한 운동을 꾸준하게 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무엇보다 기억장애, 언어장애가 나타날 경우 신경과 의사와의 상담을 통한 치매 조기발견과 조기치료가 가장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치매는 발병 후 증상이 나타날 때까지 20년 이상 잠복기를 거칩니다.

완치법도 없어서 예방이 최선입니다.

두뇌 활성화를 위한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겠습니다.

우선 취미 생활을 가지는것도 좋습니다.

특히 세밀한 손동작을 사용하는 취미가 좋은데, 예를들면 서예, 자수, 그림그리기 등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텔레비전을 보거나 신문이나 잡지를 매일 읽으면서 두뇌 활동을 지속시키는 것도 도움이 되는데요.

텔레비전이나 신문에서 본 내용을 글로 쓰거나 일기를 매일매일 쓰는 것도 기억력을 유지하는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최근에는 치매 예방 주사까지 등장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은 비타민 주사나 혈전용해제라고 하는데요.

전문의들은 퇴행성 치매를 주사로 예방한다는 것 자체가 억지에 가깝다고 꼬집습니다. 건강365였습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