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사 혼절 관광버스 30m 내리막 돌진…차량 6대 연쇄충돌

부산의 한 오르막길을 운행 중이던 관광버스 기사가 갑자기 정신을 잃는 바람에 버스가 뒤로 밀리면서 차량 6대를 들이받고 멈춰서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9시 10분쯤 부산 영도구 동삼동의 한 오르막길에서 운행 중인 관광버스가 속도가 느려지더니 뒤로 밀리기 시작했습니다.

관광버스는 오르막길을 올라오던 시내버스를 충돌한 뒤 20∼30m를 거꾸로 내려가 인근 식당에 주차된 차량 4대, 화물차, 주차장 담벼락을 연이어 들이받은 뒤 멈췄습니다.

다행히 주변에 행인이 없었고 버스에 타고 있던 승객도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관광버스 운전사 H씨는 경찰에서 “운전 중 머리가 어지럽더니 의식을 잃어 기억이 나지 않는다. 정신을 차려 보니 사고가 난 후였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H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인데, 안전운전 불이행으로 범칙금을 부과할 예정입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