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발 크루즈선 또 부산기항 무더기 취소…50척 넘어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 정부의 보복 조치로 부산기항을 취소한 크루즈선이 50척을 넘어섰습니다.

부산항만공사는 MSC사의 리리카호(6만5천t급)가 연말까지 예정했던 18차례의 부산기항을 모두 취소한다고 통보해왔다고 3일 밝혔습니다.

리리카호를 타고 부산을 찾을 예정이던 관광객은 3만5천여명으로 추산됩니다.

이로써 중국 정부가 자국민의 한국 단체관광을 불허한 지난달 15일 이후 부산기항을 취소한 중국발 크루즈선은 모두 55척으로 늘었습니다.

예상 승객 수는 13만여명에 이릅니다.

부산에는 올해 크루즈선 31척이 224차례에 걸쳐 57만여명의 승객을 태우고 입항할 예정이었으나 사드 보복으로 큰 차질을 빚게 됐습니다.

중국발 크루즈선의 기항 취소는 앞으로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됩니다.

4월에 예정된 5차례의 기항을 취소한 초대형 크루즈선 퀀텀호와 어베이션호(각 16만8천), 마리너호(13만8천t급)도 6월 말까지 12차례 더 기항을 취소할 움직임을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항만공사는 이런 추세가 이어지면 연말까지 기항횟수는 절반으로, 관광객 수는 22만명선으로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