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훈, 셸 휴스턴오픈 2위 마감

강성훈(30)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대회 첫 우승에 실패했습니다.

강성훈은 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 주 휴스턴의 휴스턴 골프장(파72)에서 열린 PGA투어 셸 휴스턴오픈 4라운드에서 버디 2개에 보기 2개를 묶어 이븐파 72타를 쳤습니다.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로 20언더파 268타를 적어낸 러셀 헨리(미국)에 3타 뒤진 2위로 대회를 마쳤습니다.

강성훈으로선 지난 2011년 PGA 무대를 밟은 뒤 가장 좋은 성적이지만, 우승을 놓친 것이 더 아쉬웠습니다.

전날까지 리키 파울러(미국)에 3타차로 앞섰던 강성훈은 이날 1번홀(파4)과 2번홀(파4)에서 버디퍼팅이 아깝게 홀을 빗나가면서 도망갈 기회를 놓쳤습니다.

강성훈은 4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았지만 7번홀(파3)에서 보기로 다시 벌어놓은 타수를 반납했습니다.

이 사이에 3라운드까지 4타차로 뒤졌던 러셀 헨리(미국)가 4개의 버디를 잡으면서 7번홀까지 4개의 버디를 잡으면서 강성훈을 따라잡았습니다.

헨리는 9번홀(파3)에서 더블보기를 범하면서 이 홀을 보기로 막은 강성훈에게 다시 단독 선두 자리를 내줬습니다.

그러나 헨리의 상승세는 꺾이지 않았습니다.

헨리는 10번홀(파4)에서 다시 버디를 잡으면서 강성훈과의 우승경쟁을 재개했습니다.

그리고 13번홀(파5)에서 마침내 강성훈을 제치고 단독 선두가 됐습니다.

이 홀에서 강성훈은 4m짜리 버디퍼팅을 놓치고 파로 홀아웃했지만, 헨리는 버디를 낚았습니다.

기세를 탄 헨리는 이어진 14번홀(파3)과 15번홀(파3)에서 연속으로 버디를 기록하면서 강성훈과의 격차를 3타 차로 벌렸습니다.

막판 역전을 당한 강성훈은 긴장한 듯 퍼팅도 흔들렸습니다.

16번홀(파3)에서 티샷을 홀컵 1m까지 붙였지만, 버디퍼팅에 실패하면서 헨리와의 격차를 줄일 기회를 놓쳤습니다.

17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한 헨리는 강성훈과의 격차를 4타차로 벌리면서 사실상 우승을 확정했습니다.

마지막 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몰아치며 통산 3승째를 기록한 헨리는 6일 개막하는 PGA투어 마스터스의 마지막 초청장도 받으면서 기쁨이 두 배가 됐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