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MBC 다큐 영화 14일부터 일본 도쿄 상영

2015년 8월 개봉한 부산MBC의 다큐멘터리 영화 “이바라키의 여름”(감독 전성호)이 지난해 11월 일본 오사카에서 처음으로 상업 개봉한 데 이어 이달 14일부터 도쿄에서도 상영에 들어갑니다.

“이바라키의 여름”은 지난해 3월 제11회 오사카 아시아 필름 페스티벌에 초청됐으며 일본의 영화제작보급사인 키노키네마가 일본 내 상업 개봉 투자를 결정했습니다.

지난해 11월 5일부터 “덴게이”(전통예술부의 애칭)라는 제목으로 오사카, 교토, 고베, 나고야에서 각각 상영했습니다.

외국의 다큐멘터리 영화가 일본의 주요 도시를 돌며 개봉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로 평가됩니다.

키시노 레이코 키노시네마 대표는 “일본인들이 재일 한국인들을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는 영화라고 생각해서 상업 개봉을 결정했다”며 “관객들의 반응이 나쁘지 않다”고 말했다.

다큐멘터리 “이바라키의 여름”은 일본 오사카 건국학교 전통예술부 학생들의 도전기를 담은 영화입니다.

이들은 매년 각 현의 대표들이 참가해 전통예술을 겨루는 전국 고등학생 종합문화제에 10년째 오사카 대표로 참가하고 있습니다.

2014년에는 9명의 학생이 지신밟기로 일본 학생들과 겨뤄 당당히 3등에 뽑혔습니다.

“이바라키의 여름”은 이 과정을 다큐멘터리 영화로 만들었습니다.

전통예술을 포기하지 않고 1945년 해방 이후 어렵게 뿌리내려 온 재일교포들의 애환을 가락과 아리랑에 녹였습니다.

부산MBC는 이들의 도전기를 특집 다큐멘터리 2부작 “선화의 도전”이란 제목으로 2014년 11월 처음으로 방송했습니다.

이어 2015년 8월에는 “이바라키의 여름”으로 제목을 바꾸고 영화로 다시 제작해 부산 영화의전당을 비롯한 전국의 개봉관에서 상영했습니다.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 영화제, 제천국제음악영화제, DMZ영화제, 인천디아스포라영화제 등에 공식 초청되기도 했습니다.

부산MBC 관계자는 “최근 한일 관계의 냉각 분위기 속에서 한국 지상파방송 다큐멘터리 영화를 일본 수도에서 상업적으로 개봉하는 것으로 의미가 크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