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기록관, '실록의 숲' 조성

태백산사고본 조선왕조실록을
보관하고 있는 부산기록관 주변이
테마공원인 실록의 숲으로
조성됩니다.

행정자치부는 2018년부터 3개년
사업으로 추진해 12만 5천제곱미터
규모로 조성할 계획입니다.

기록문화공원인 실록의 숲에는
기록문화 정원과 체험교실,
봉안의식을 재현하는 광장 등이
들어설 예정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