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완연한 봄, 상춘객 발길 이어져

한편 부산*경남 곳곳에는 꽃놀이를 즐기려는 상춘객들로 북적였습니다.

동시 '고향의 봄'의 배경인 창원
천주산과 거제 대금산에는 진달래를
보러온 나들이객으로 붐볐으며,
진해 군항제와 부산 남천동 일대에는
만개한 벚꽃을 보기 위한 인파들로
북적였습니다.

또 창녕 남지 등에는
만발한 유채꽃을 보기 위한
인파로 가득했습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