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원도심 통합 추진…중구 반대가 주요 변수

부산시가 추진하는 원도심 4개 구(중·동·서·영도구) 통합 문제는 앞으로 중구의 반대가 주요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부산시는 지난달 초 원도심 경쟁력 강화와 재도약을 위해 자치구 통합안을 제시한 뒤 시민단체까지 나서 원도심 통합 추진 기류를 이끌고 있습니다.

부산시가 밝힌 원도심 통합안은 중·동구 통합, 중·동·서구 통합, 중·동·서·영도구 통합 등 세 가지입니다.

해당 지자체는 이해관계에 따라 의견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3선 구청장인 서구청장과 영도구청장은 통합에 찬성 입장이지만 같은 3선인 중구청장은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3선인 이들은 내년 지방선거에 출마할 수 없지만 원도심 통합으로 새 지역구가 되면 재출마할 수 있습니다.

동구청장은 이전부터 통합 논의가 있었던 중·동구 통폐합에는 찬성한다는 절충적인 의견을 나타냈습니다.

상대적으로 인구수가 많고 재정이 열악한 서·동구는 통합에 찬성하거나 우호적이며, 섬이라는 특수성이 있는 영도구는 통합에 유보적입니다.

인구수가 부산에서 가장 적고 상대적으로 재정자립도(21.7%)가 높은 중구는 통합에 반대하는 형국입니다.

기초의회도 의견이 분분한데, 중구의회는 지난달 30일 원도심 통합 반대 결의문을 채택한 상태입니다.

문제는 중구를 빼놓고는 부산시가 밝힌 세 가지 원도심 통합안 중 어느 것도 쉽지 않다는 점입니다.

현재 원도심 통합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한 중구의 마음을 돌리지 않고서는 과거처럼 논의만 무성하다가 좌절된 지자체 통합안의 전철을 밟을 가능성이 큽니다.

학계에서는 이번 기회에 행정비용을 줄이고 규모의 경제를 키워 낙후된 원도심을 부활해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입니다.

하지만 비용을 줄이기 위한 지자체 통합은 조직 축소로 이어져 결국 행정·복지 서비스는 약해질 수밖에 없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습니다.

중구 관계자는 “2012년에도 중·동구 통합이 시도됐다가 주민 반대로 무산됐다”며 “정치적인 이유로 추진되는 지자체 통합에 대한 반감이 크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