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돌사고로 운전석 납작…안전벨트 덕분에 운전자 멀쩡

추돌사고로 트럭 운전석이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심하게 찌그러졌지만 운전자가 안전벨트를 맨 덕분에 멀쩡하게 구조됐습니다.

11일 오전 1시쯤 부산 강서구 대저2동 염막마을 앞에서 K씨의 1t 트럭이 신호대기 중이던 L씨의 트레일러에 실린 대형 콘크리트 기둥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때문에 K씨의 트럭 운전석이 찌그러져 납작해졌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는 운전자가 중상을 입었을 것으로 보고 급히 유압 장비로 운전석 덮개를 모두 잘라냈습니다.

그러나 운전자 K씨는 멀쩡했습니다.

찌그러진 운전석 덮개가 K씨의 얼굴 앞까지 밀렸고 운전대와 엔진에 K씨의 배와 다리가 낀 상태였지만 거의 다치지 않았습니다.

K씨가 안전벨트를 매고 있었기 때문에 사고 당시 강한 충격에도 몸이 앞으로 쏠리지 않은 덕분입니다.

한 119구조대원은 “운전자가 크게 다쳤을 것으로 생각했는데 너무 멀쩡해서 깜짝 놀랐다”면서 “안전벨트가 생명 벨트가 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K씨가 잠시 한눈을 파는 바람에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