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도 시니어 바리스타 커피전문점 문열어

부산에도 60세 이상 시니어 바리스타가 운영하는 커피전문점이 문을 엽니다.

부산시는 12일 오후 2시 동래구 안락1동 주민센터 안에 60세 이상의 시니어 바리스타가 운영하는 “우리 동네 커피사업단” 개소식을 한다고 밝혔습니다.

우리 동네 커피사업단은 국·시비 4천만원을 들여 전국 처음으로 동 주민센터 안에 휴식 공간을 마련했습니다.

지역 주민, 도서관 이용자, 프로그램 수강자 등 주민들이 휴식과 함께 커피를 저렴하게 즐길 수 있습니다.

바리스타 전문 교육을 이수한 어르신 자격증 보유자 20명이 사업에 참여합니다.

커피 재료는 부산 시니어클럽의 공동브랜드와 커피 컴퍼니 등에서 조달해 맛과 가격에서 경쟁력을 갖췄습니다.

시니어 바리스타는 어르신들에게 적합한 맞춤형 직종으로 장노년일자리지원센터, 복지관 등에서 매년 많은 시니어 바리스타를 배출하고 있습니다.

현장에서 바리스타를 하는 어르신들도 의욕적으로 일하고 만족도가 높게 나타나고 있으나 실제 시니어 바리스타들이 일할 수 있는 커피전문점이나 사업장은 턱없이 부족한 실정입니다.

부산시는 특화일자리사업 등으로 다양한 업종에서 장노년 세대가 역량을 펼칠 수 있도록 시니어 일자리사업을 확충할 계획입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