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시즌 2번째 멀티히트·3경기 연속 안타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가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가며 시즌 두 번째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까지 작성했습니다.

추신수는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2017 메이저리그 방문 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5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습니다.

1회초 첫 타석에서 삼진으로 물러난 추신수는 3회 선두타자로 나서 이날 첫 안타를 신고했습니다.

에인절스 우완 선발 리키 놀라스코와 맞선 그는 시속 145㎞ 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좌전안타를 쳤습니다. 12일 에인절스전부터 시작한 안타 행진이 3경기로 늘었습니다.

추신수는 노마 마자라의 우중월 투런포 때 홈을 밟아 시즌 4번째 득점도 했습니다.

5회 좌익수 뜬공을 물러난 추신수는 네 번째 타석에서 멀티히트를 완성했습니다.

추신수는 7-0으로 앞선 6회 1사 1,2루에서 우완 불펜 대니얼 라이트를 상대로 시속 136㎞ 체인지업을 공략해 중전안타를 만들었다. 이 사이 로빈슨 치리노스가 홈을 밟았습니다.

추신수는 8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 이후 6일 만에 시즌 두 번째 타점을 올렸습니다. 멀티히트도 8일 오클랜드전에 이은 시즌 두 번째습니다.

추신수는 8회 마지막 타석에서 2루수 앞 병살타로 물러나 시즌 첫 한 경기 3안타 달성에는 실패했습니다.

그러나 시즌 타율은 0.231에서 0.258(31타수 8안타)로 올랐습니다.

이날 텍사스는 11안타를 몰아치며 8-3으로 승리했습니다.

텍사스 일본인 투수 다르빗슈 유는 7이닝 5피안타 무실점 10탈삼진으로 호투해 시즌 3경기 만에 첫 승(1패)을 거뒀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