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밀란, 中에 매각 완료…매각가 약 9천억원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의 명문 구단 AC밀란의 중국 매각이 완료됐습니다.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이탈리아 총리 일가가 보유한 지주회사 핀인베스트는 13일 성명을 내고 AC밀란의 지분 99.93%를 룩셈부르크에 등록된 중국계 투자기구 “로소네리(Rossoneri) 스포츠 인베스트먼트 룩스”에 넘기는 거래를 마무리했다고 밝혔습니다.

로소네리 스포츠 인베스트먼트 룩스는 이날 3억7천만 유로의 최종 분납금을 납부함으로써 소유권을 완전히 넘겨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번 거래는 작년 8월 핀인베스트가 AC밀란에 대한 소유 지분 전체를 부채 2억2천만 유로를 포함해 총 7억4천만 유로(약 8천900억원)에 팔기로 합의한 데 따른 것입니다.

이로써 밀라노에 근거지를 둔 두 명문 축구단 AC밀란과 인터밀란은 모두 중국인들의 손으로 넘어가게 됐습니다. AC밀란의 라이벌 인터밀란은 작년 6월 중국 가전유통업체 쑤닝(蘇寧)을 새 주인으로 맞은 바 있습니다.

31년 만에 구단주 자리에서 물러나게 된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는 “오늘을 기해 AC밀란에서 완전히 손을 떼지만 AC밀란의 첫 번째 팬으로 언제나 남아 있겠습니다. AC밀란이 나와 우리 모두에게 준 추억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아쉬움을 드러냈습니다.

그는 “이제 더 이상 특정 가문이 축구단을 유럽 최고, 세계 최고의 수준으로 경쟁하기 위해 필요한 투자를 할 수 없다는 걸 자각했다”며 새로운 구단주가 AC밀란의 부활을 위해 공격적으로 투자하기로 약속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새 소유주 측으로부터 명예 구단주 자리를 제안받았으나 고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C밀란은 축구광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가 1986년 인수한 이래 모두 28차례 자국 리그와 유럽 리그 우승컵을 들어 올린 명문 구단으로, 베를루스코니는 AC밀란 인수 후 3차례나 이탈리아 총리를 지내며 AC밀란과 개인적인 영광의 시기를 함께했습니다.

AC밀란은 하지만 2012년 시즌부터 이렇다 할 우승 경력 없이 부진에 빠졌고, 급기야 작년에는 9천만 유로(약 1천200억 원)에 이르는 영업 손실을 보며 매물로 등장했습니다.

한편, 이탈리아 뉴스통신 ANSA에 따르면 새로운 구단주로 알려진 중국 사업가 이용훙은 이날 첫 성명을 내고 “베를루스코니와 핀인베스트, 인내를 가지고 기다려준 팬들에게 감사를 전한다”며 “오늘부터 우리가 AC밀란의 미래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