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과반, 평창올림픽 성공적으로 잘 치러질 것

우리 국민 과반이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개최를 예상하며, 국민적 관심이 성공개최에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14일 문화체육관광부가 올림픽 개막 300일(G-300)을 앞두고 실시한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국민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중 55.1%가 “평창올림픽이 성공적으로 치러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성공 여부를 우려한 응답자는 14.2%에 그쳤습니다.

성공개최에 가장 중요한 요소로는 62.9%가 “국민적 관심”이라고 답했고, 다음으로 “경기 인프라”(17.9%), “방문객 편의”(8.9%), “현장 스태프 역량”(5.8%) 을 꼽았습니다.

하지만 평창올림픽에 대한 관심도는 35.6%로 아직은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응답자 중 경기장에서 평창올림픽을 직접 관람하겠다는 비율은 9.2%였고, 84.8%는 TV로 보겠다고 답했습니다.

직접 관람의 경우 티켓 구입 의향이 높은 종목(행사)은 피겨스케이팅(41.6%), 개회식(25.9%), 스키점프(24.5%), 쇼트트랙(21.1%)순이었습니다.

평창올림픽과 관련해 가장 먼저 떠오르는 키워드(복수응답)로는 김연아(197명), 스키(98명), 피겨스케이팅(77명), 쇼트트랙(69명), 최순실(46명) 등을 제시했습니다.

평창올림픽을 알고 있는 응답자 중 동계패럴림픽을 아는 비율은 68.2%였지만, 관심도는 24.9%에 그쳤습니다. 평창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반다비에 대한 인지도도 14.9%로 낮았습니다.

경기 관람 시 주변 관광지를 방문할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71.4%가 긍정적으로 답했습니다. 가장 선호하는 관광지(복수응답)로는 강릉(165명)을 들었으며, 평창(101명), 정선(82명) 등에도 관심을 보였습니다.

이번 여론조사는 문체부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메트릭스에 의뢰해 지난달 24~25일 평창올림픽 개최를 알고 있는 전국 15~79세 일반국민 1천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로 실시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