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초여름 더위 기승, 30도 넘어

{앵커:
휴일인 오늘(16) 경남 함안지역의
낮최고 기온이 30도를 넘어서는 등
초여름을 방불케 하는
더운 날씨를 보였습니다.

때이른 더운 날씨속에서도
각종 축제현장에는
나들이객 등 수많은 인파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길재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지역 축제가 열리는
창원시 광암항.

반팔 차림의 관광객들 옷차림이
자연스럽습니다.

아침 저녁으로는 아직 찬 기운이
남아있지만 한 낮은 이미 여름입니다.

{백부미/창원시 의창동/추울줄 알고 옷을 단단히 입고 왔더니만 진짜 더워요. 이것도 그나마 시원하게 했는데 많이 더워요.}

각종 축제가 펼쳐진 경남 곳곳은
오늘(16) 대부분 지역이
만만찮은 초여름 날씨를
보였습니다.

함안군은 오늘 낮 최고 기온이
30.2도를 기록하며,
4월 중순답지 않은 더위를
느끼게 했습니다.

분수대에서
물장난을 치는 아이들도
벌써 자연스러워 보입니다.

낮기온이 계속 올라가면서 부산 경남 곳곳은 올들어 가장 높은 기온 분포를 보였습니다.

부산은 낮 최고기온이
21도에 머물렀지만,
경남에서는 창녕 29.8도,
함양 29.3도, 합천 29.2도를
기록하며 일찌감치 초여름 무더위가
기승을 부렸습니다.

{김민수 이선경/창원시 도계동/유채꽃 보러 왔는데 생각보다 날씨가 많이 더워서 이렇게 옷을 벗고 다니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오늘 저녁부터 흐려진 뒤
내일과 모레 이틀동안 다시
전국적으로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KNN 길재섭입니다.

길재섭 기자
  • 길재섭 기자
  • jskil@knn.co.kr
  •  
  •  

의견쓰기